농사체험장에 심어놓은 여러 작물들이 잘 있는지 확인하고
물도 주는 등 관리할 겸 해서 래그랜느 직원들은 포천농장으로
한 걸음에 달려갔습니다.​


점심은 짜장면으로 든든하게 해결하고
두 팔 걷어부치고 농작물 관리에 힘쓰기 시작했습니다.​


래그랜느 직원들은 구슬땀을 흘리면서
열심히 땅을 파고 잡초를 뽑고 잔디를 깎고
지지대에 묶어주고 물을 주었습니다.​